GALLERY KABINETT 기획전시

MY HOME : moment

Painting 김미영, 박상미, 허명욱

Craft 허명욱, OJA CRAFT, 최성우, 

김옥, HEAMI

FurnitureETCETERA (Shimoo Design & 분재)


Sep 09 - Oct 17, 2020

갤러리까비넷 2층 전시장

다양한 형태로 사람이 머무는 공간. 그 안에서의 작품과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고심이 어느덧 3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갤러리까비넷은 매년 'MY HOME’ : 나의 공간, 나의 집이라는 공간을 설정하여 기획 전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돌아오는 3주년 전시에서는 소주제로 ‘Moment’ : 우리의 요즘, 순간에 대해 집중해보고자 합니다. 어떠한 특정 순간도 경험하는 이에 따라 상대적인 감흥과 결과를 야기하게 합니다. 


2020년 올해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낯선 갑갑함 속에 많은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강제적으로 머물게 된 나의 공간에서 멈춰진 듯한 답답함과 두려움은 자유롭게 이동하며 마주할 수 있었던 자연에 대한 갈증 또한 가져왔습니다. 이러한 우리의 현실 속에서 겪고있는 순간과 자연적인 요소들의 의미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작가, 브랜드와 함께 전시를 구성하였습니다.

                   

이번 기획 전시는 일본의 모던 분재아티스트Kenji Kobayashi 의 'SINAJINA’와 유행과 시대에 구애 받지 않는 천연 목재 소재의 가구, 인테리어 소품을 디자인하는 시모오 부부의 공예 브랜드 ’Shimoo Design’을 선보이는 ETCETERA와 콜라보로 진행됩니다.

                   

이와 어울러지는 갤러리까비넷의 작품 큐레이팅은 한국의 전통 자연 소재인 옻을 통해 매일 그날의 작가의 심상을 닮은 색감들로 시간의 겹을 쌓는 작업을 구현하는 허명욱 작가와 한국 채색화로의 꾸준한 작업을 이어가는 박상미작가의 사진 작품 ‘흐르는 장면’ 시리즈가 처음 선을 보일 예정입니다. 도시에서 쉽게 마주치는 녹색의 자연을 빠르게 이동하는 시점에서 찰나의 순간으로 포착된 장면을 통해 지금의 제한적인 도시 일상 속 우리의 현재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될 것 입니다. 그외 구자현, 최성우, 김옥, OJA CRAFT, HEAMI의 공예 제품도 함께 전시 됩니다.

Works

Installation Views

GALLERY KABINETT 기획전시


MY HOME: moment

Sep 09 - Oct 17, 2020

갤러리까비넷 2층 전시장

MY HOME : MOMENT

                   

다양한 형태로 사람이 머무는 공간. 그 안에서의 작품과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고심이 어느덧 3 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갤러리까비넷은 매년 'MY HOME’ : 나의 공간, 나의 집이라는 공간을 설정하여 기획 전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돌아오는 3 주년 전시에서는 소주제로 ‘Moment’ : 우리의 요즘, 순간에 대해 집중해보고자 합니다. 어떠한 특정 순간도 경험하는 이에 따라 상대적인 감흥과 결과를 야기하게 합니다. 2020 년 올해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낯선 갑갑함 속에 많은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강제적으로 머물게 된 나의 공간에서 멈춰진 듯한 답답함과 두려움은 자유롭게 이동하며 마주할 수 있었던 자연에 대한 갈증 또한 가져왔습니다. 이러한 우리의 현실 속에서 겪고있는 순간과 자연적인 요소들의 의미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작가, 브랜드와 함께 전시를 구성하였습니다.

                   

이번 기획 전시는 일본의 모던 분재아티스트 Kenji Kobayashi 의 'SINAJINA’와 유행과 시대에

구애 받지 않는 천연 목재 소재의 가구, 인테리어 소품을 디자인하는 시모오 부부의 공예 브랜드 ’Shimoo Design’을 선보이는 ETCETERA 와 콜라보로 진행됩니다.

                   

이와 어울러지는 갤러리까비넷의 작품 큐레이팅은 한국의 전통 자연 소재인 옻을 통해 매일 그날의 작가의 심상을 닮은 색감들로 시간의 겹을 쌓는 작업을 구현하는 허명욱 작가와 한국 채색화로의 꾸준한 작업을 이어가는 박상미작가의 사진작품 ‘흐르는 장면’ 시리즈가 처음 선을 보일 예정입니다. 도시에서 쉽게 마주치는 녹색의 자연을 빠르게 이동하는 시점에서 찰나의 순간으로 포착된 장면을 통해 지금의 제한적인 도시 일상 속 우리의 현재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될 것 입니다. 그 외 구자현, 최성우, 김옥, OJA CRAFT, HEAMI의 공예 제품도 함께 전시 됩니다.



Painting 

김미영, 박상미, 허명욱


Craft

허명욱, OJA CRAFT, 최성우, 김옥, HEAMI


Furniture

ETCETERA (Shimoo Design & 분재)

Works

Installation Views

Y30fineart. CEO: Hyungjung Yoo, Business License: 306-17-37117, 

Addess: 2F, 29, Seongdeokjeong-gil, Seongdong-gu, Seoul, Republic of Korea

Help Center: 02-3409-2226 (AM10:30-PM6:30)

(점심시간 : 12:00 ~ 13:00), 

Closed on Sun, Mon, Public Holi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