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Credit: Sanghwan Bang

Changnyeong Artist

in Residence


May 15 - August 13, 2023


Geonyul Jang

5월 15일 부터 8월 13일, 장건율 작가님께서 약 3개월 간의 창녕 아티스트 레지던시 생활을 마치고 지난 일요일 최종 결과발표로 완전하게 마무리되었습니다. 창녕 아티스트 레지던시는 창녕읍에 위치한 디지털 곤충 학습관에서 진행되었는데요! 이곳은 폐교된 이후 오랜시간 방치되었다가 생태연구가인 현재 운영자의 지속적인 관리로 인해 다양한 생명체가 살아가는 자연 친화적 공간으로 재탄생하게되었습니다.

“문화불모지에서 마주한 창작자와 지역민. 처음에는 서로가 낯설었지만 이내 서로가 주는 신선한 자극과 호기심에 자연스러운 교류가 시작되었다.” - (사)부곡온천문화예술협회

자연친화적이고 자유로운 공간에서 작가님의 작업을 환기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을 것도 같은데요! 장건율 작가님께서 어떻게 생활하고 창작활동을 진행하셨는지 궁금해하셨을 것 같아 짧은 인터뷰 시간을 가져보았습니다.


1. 창녕 레지던시 생활은 어떠셨나요?
작품 활동을 하면서 레지던시 입주는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화왕산 아래 폐교에서 그림 그리며 머물렀는데, 밖을 나서면 평소 보기 어려운 여름의 풍경이 시선 어디에나 걸리는 것이 신기했고 소중한 경험이었습니다.

2. 창녕 레지던시에서는 어떤 작품을 구상하셨었나요?
레지던시를 거점으로 자전거를 타고 정처 없이 돌아다녔습니다. 자연의 여러 모습들을 드로잉하고 수집하고 이후 작업실로 돌아와 이를 캔버스에 옮기는 작업을 반복했습니다. 레지던시에서 나와서는 주로 늪, 저수지, 산과 같은 풍경들에서 작업의 모티브를 얻는데 기존의 작업과는 다른 화면 구성을 드러냅니다.

3. 직접 식물과 꽃을 보고 스케치를 하시는데, 힘들거나 재밌었던 에피소드가 있으신가요?
자전거를 타고 길을 나서면 길게는 일주일, 짧게는 당일로 다녀옵니다. 해가 있는 동안에는 가다가 멈춰 잉크 펜으로 드로잉을 하고, 해가 지면 텐트 안에서 간이책상을 펴두고 수채화 작업을 했습니다. 어느 날은 비가 많이 와 가방에 있던 노트가 젖어 나와, 레지던시에 있는 동안 그렸던 수채드로잉 일부를 버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힘들었지만 재밌었던 기억입니다.

4. 갤러리까비넷에서 11월에 예정되어있는 개인전에서 보여주고 싶으신 작품의 방향성 같은 게 있으신가요?
작업은 기존에 해왔던 것처럼 드로잉을 쌓고 그중 핵심적인 형태나 구성을 추출해 화면을 재구성하는 방식과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레지던시 입주 후 주변 환경이 변하면서 수집하는 장면이 꽃과 식물에서 나무, 저수지, 산으로까지 확장되었습니다. 11월 예정되어 있는 개인전에서는 이번 한 해 동안 제가 마주했던 경남 자연의 일부분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Geonyul Jang has completely finished Changnyeong Artist in Residence from May 15th to August 13th, and the final results were announced last Sunday. This place has been neglected for a long time since it was closed, but has been reborn as a nature-friendly space where various creatures live by the continuous management of an ecological researcher.

“Artists and local people encountered in a cultural barren land. At first, they were unfamiliar with each other, but soon a natural exchange began with the fresh stimulation and curiosity of each other." - Bugok Spa Art Association

It would have been an opportunity for him to refresh his mood and work in a nature-friendly and free space! For those who have been curious about Geonyul Jang’s life during the residency, Gallery Kabinett had a short interview with him.


1. How was your life at Changnyeong Artist in Residence?

It was the first time I moved into the residence since I started to create artwork. I stayed at a closed school under Hwawangsan Mountain, and it was a fascinating and precious experience to see the scenery of summer, which is usually difficult to see in my daily life.


2. What kind of work did you plan in the residency?

I did the same process repeatedly: Riding a bike around the residency, Drawing and collecting various images of nature, and moving the drawings to the canvas after returning to the studio. When I was outside of the residency, I got the inspiration mainly from landscapes such as swamps, reservoirs, and mountains, and these things show different compositions from existing works.


3. You usually sketch plants and flowers outside while observing them. Then, do you have any difficulties or interesting episodes?

When I go out on the road by bicycle, it usually takes from a day to a week. When the sun goes up, I stop and draw with a pen, and when the sun goes down, I open a mini desk in the tent and work on watercolors. And then one day, it rained a lot, so the notes in my bag got wet, so I needed to throw away some of the watercolor drawings. It was a hard but fun episode for me.


4. Is there any direction of the work you want to show at the solo exhibition scheduled for November at Gallery Kabinett?

There’s no difference in my working process like extracting the formative elements of natural objects from my drawings and creating new shapes of plants through my reinterpretation. But as the surrounding environment changed after moving into the residence, the subjects on works expanded from flowers and plants to trees, reservoirs, and mountains. In my solo exhibition in November, I want to show a part of Gyeongnam’s nature that I have faced this year.

Photo Credit: Sanghwan Bang

Changnyeong Artist in Residence


May 15th - August 13th, 2023



Geonyul Jang

5월 15일 부터 8월 13일, 장건율 작가님께서 약 3개월 간의 창녕 아티스트 레지던시 생활을 마치고 지난 일요일 최종 결과발표로 완전하게 마무리되었습니다. 창녕 아티스트 레지던시는 창녕읍에 위치한 디지털 곤충 학습관에서 진행되었는데요! 이곳은 폐교된 이후 오랜시간 방치되었다가 생태연구가인 현재 운영자의 지속적인 관리로 인해 다양한 생명체가 살아가는 자연 친화적 공간으로 재탄생하게되었습니다.

“문화불모지에서 마주한 창작자와 지역민. 처음에는 서로가 낯설었지만 이내 서로가 주는 신선한 자극과 호기심에 자연스러운 교류가 시작되었다.” - (사)부곡온천문화예술협회

자연친화적이고 자유로운 공간에서 작가님의 작업을 환기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을 것도 같은데요! 장건율 작가님께서 어떻게 생활하고 창작활동을 진행하셨는지 궁금해하셨을 것 같아 짧은 인터뷰 시간을 가져보았습니다.


1. 창녕 레지던시 생활은 어떠셨나요?
작품 활동을 하면서 레지던시 입주는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화왕산 아래 폐교에서 그림 그리며 머물렀는데, 밖을 나서면 평소 보기 어려운 여름의 풍경이 시선 어디에나 걸리는 것이 신기했고 소중한 경험이었습니다.

2. 창녕 레지던시에서는 어떤 작품을 구상하셨었나요?
레지던시를 거점으로 자전거를 타고 정처 없이 돌아다녔습니다. 자연의 여러 모습들을 드로잉하고 수집하고 이후 작업실로 돌아와 이를 캔버스에 옮기는 작업을 반복했습니다. 레지던시에서 나와서는 주로 늪, 저수지, 산과 같은 풍경들에서 작업의 모티브를 얻는데 기존의 작업과는 다른 화면 구성을 드러냅니다.

3. 직접 식물과 꽃을 보고 스케치를 하시는데, 힘들거나 재밌었던 에피소드가 있으신가요?
자전거를 타고 길을 나서면 길게는 일주일, 짧게는 당일로 다녀옵니다. 해가 있는 동안에는 가다가 멈춰 잉크 펜으로 드로잉을 하고, 해가 지면 텐트 안에서 간이책상을 펴두고 수채화 작업을 했습니다. 어느 날은 비가 많이 와 가방에 있던 노트가 젖어 나와, 레지던시에 있는 동안 그렸던 수채드로잉 일부를 버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힘들었지만 재밌었던 기억입니다.

4. 갤러리까비넷에서 11월에 예정되어있는 개인전에서 보여주고 싶으신 작품의 방향성 같은 게 있으신가요?
작업은 기존에 해왔던 것처럼 드로잉을 쌓고 그중 핵심적인 형태나 구성을 추출해 화면을 재구성하는 방식과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레지던시 입주 후 주변 환경이 변하면서 수집하는 장면이 꽃과 식물에서 나무, 저수지, 산으로까지 확장되었습니다. 11월 예정되어 있는 개인전에서는 이번 한 해 동안 제가 마주했던 경남 자연의 일부분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Geonyul Jang has completely finished Changnyeong Artist in Residence from May 15th to August 13th, and the final results were announced last Sunday. This place has been neglected for a long time since it was closed, but has been reborn as a nature-friendly space where various creatures live by the continuous management of an ecological researcher.

“Artists and local people encountered in a cultural barren land. At first, they were unfamiliar with each other, but soon a natural exchange began with the fresh stimulation and curiosity of each other." - Bugok Spa Art Association

It would have been an opportunity for him to refresh his mood and work in a nature-friendly and free space! For those who have been curious about Geonyul Jang’s life during the residency, Gallery Kabinett had a short interview with him.


1. How was your life at Changnyeong Artist in Residence?

It was the first time I moved into the residence since I started to create artwork. I stayed at a closed school under Hwawangsan Mountain, and it was a fascinating and precious experience to see the scenery of summer, which is usually difficult to see in my daily life.


2. What kind of work did you plan in the residency?

I did the same process repeatedly: Riding a bike around the residency, Drawing and collecting various images of nature, and moving the drawings to the canvas after returning to the studio. When I was outside of the residency, I got the inspiration mainly from landscapes such as swamps, reservoirs, and mountains, and these things show different compositions from existing works.


3. You usually sketch plants and flowers outside while observing them. Then, do you have any difficulties or interesting episodes?

When I go out on the road by bicycle, it usually takes from a day to a week. When the sun goes up, I stop and draw with a pen, and when the sun goes down, I open a mini desk in the tent and work on watercolors. And then one day, it rained a lot, so the notes in my bag got wet, so I needed to throw away some of the watercolor drawings. It was a hard but fun episode for me.


4. Is there any direction of the work you want to show at the solo exhibition scheduled for November at Gallery Kabinett?

There’s no difference in my working process like extracting the formative elements of natural objects from my drawings and creating new shapes of plants through my reinterpretation. But as the surrounding environment changed after moving into the residence, the subjects on works expanded from flowers and plants to trees, reservoirs, and mountains. In my solo exhibition in November, I want to show a part of Gyeongnam’s nature that I have faced this year.

INSTALLATION VIEW at Digital Insect Learning School

Photo Credit: Sanghwan Bang

INSTALLATION VIEW at Changnyeong Culture & Arts Center

Photo Credit: Sanghwan Bang

INSTALLATION VIEW 

at Digital Insect Learning School

Photo Credit: Sanghwan Bang

INSTALLATION VIEW

at Changnyeong Culture & Arts Center

Photo Credit: Sanghwan Bang